교보생명, 새해에도 ‘동행’ 계속된다

비영리단체 등 19억 원 지원 예정

최한민 기자 | 입력 : 2018/12/31 [14:08]

▲ 교보생명은 31일 내년도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 지정법인 18개 단체를 선정하고 약 19억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최한민 기자) 교보생명의 사회공헌 활동은 내년에도 계속 이어진다.

 

교보생명은 31일 내년도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 지정법인 18개 단체를 선정하고 약 19억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정법인 지원사업은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가 추천한 비영리단체 가운데 공익성과 사회적 필요성이 높은 사업을 추진하는 단체를 매년 선정해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 지정법인 선정은 총 두 차례에 걸친 외부선정위원들의 공정한 심사를 통해 엄격하게 선정됐다.

 

지원 기간은 1년이 기본이지만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한 경우 심사를 거쳐 1년간 추가 지원이 가능하며 동일 사업의 경우 최대 3년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내년 지정법인으로는 선정된 단체는 굿네이버스와 ▲홍합밸리 ▲와우책문화예술센터 ▲북한체제트라우마치유상담센터 등 총 18개로 2019년 지정법인 선정은 지난 6월 사업공고와 8월 서류심사 및 10월 면접 심사를 통해 최종 선정됐다.

 

‘굿네이버스’는 ‘미얀마 교육인프라 구축사업’을 통해 유일하게 3년 연속 지원을 받게 돼 낙후된 미얀마 밍글라돈과 보갈레이 지역의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초등학교 건축사업에 2억 원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ICT 기반의 미래세대 육성과 교육사업을 지원하는 사회적 일자리 창출 부문의 재단법인 ‘홍합밸리’도 2018년에 이어 2년째 지원을 이어간다.

 

올해 처음 선정된 지정법인으로는 탈북인 사회병리 치료와 사회적응 교육사업을 추진하는 ‘북한체제트라우마치유상담센터’가 대표적이다.

 

한편, 교보생명은 2019년 지정법인 지원사업 외에도 임직원이 참여하는 자원봉사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교보생명, 동행, 지원, 비영리단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