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 13년째 어려운 이웃에 따뜻한 사랑 전해

지난 2006년부터 13년간 모금활동 통해 구세군에 전달

편슬기 기자 | 입력 : 2018/11/27 [14:42]

▲ 파리바게뜨가 올해 연말까지 구세군 자선냄비를 통해 이웃돕기 모금활동을 진행한다(사진=파리바게뜨).     © 편슬기 기자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파리바게뜨가 올해도 어김없이 성금 전달을 통해 어려운 이웃을 돕는다.

 

파리바게뜨는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파리바게뜨 카페대학로점에서 올해로 13주년을 맞은 ‘구세군 1호 성금 전달식’을 가졌다.

 

파리바게뜨는 전국 파리바게뜨 매장내 한국구세군으로부터 전달받은 미니 자선냄비를 설치해 연말까지 모금 활동을 진행하고, 이를 통해 모인 금액을 전액 구세군에 전달할 계획이다.

 

기부금은 구세군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 등을 통해 지역사회복지 개선에 사용될 예정이며 올 한 해 추운 겨울을 훈훈하게 보낼 수 있도록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파리바게뜨는 지난 2006년부터 13년 동안 지속적으로 구세군 1호 성금을 전달하며 어려운 이웃과 함께하는 따뜻한 연말 만들기에 앞장서 왔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파리바게뜨는 지난 13년간 우리 주변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구세군 모금 활동을 지속해왔다”며 “앞으로도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는 따뜻한 나눔 문화가 자리잡을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파리바게뜨는 '라이팅 앤 캐롤(LIGHTING&CAROL)'을 주제로, 반짝이는 라이팅 기능과 캐롤이 울리는 장식을 올린 케이크, 크리스마스 한정판 선물세트 등을 함께 선보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파리바게뜨, 구세군, 기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