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키우는 소년법…집단폭행 당한 중학생 사망

화단에 쓰러져 있는 피해자 경비원이 발견해 신고

편슬기 기자 | 입력 : 2018/11/14 [14:17]

▲ 인천연수경찰서 전경(사진=인터넷 갈무리).     © 편슬기 기자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인천 연수구에 위치한 한 아파트에서 중학생 A군(14)이 동급생들에게 집단폭행을 당한 뒤 옥상에서 떨어져 숨진 것을 경비원이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상해치사 혐의로 B군(14) 등 중학생 4명을 긴급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B군 등은 13일 오후 6시 40분경 인천시 연수구 15층 높이의 아파트 옥상에서 같은 학교 동급생인 A군을 일방적으로 집단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군 등은 A군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신을 욕하는 글을 올렸다는 이유로 폭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A군은 B군 등이 다문화가정이라고 놀리는 등 인종차별적 발언을 해 이 같은 글을 올린 것으로 밝혀졌다.

 

사건 직후 화단에 쓰러진 A군을 아파트 경비원이 발견해 112에 신고했으나 119 구급대가 현장에 출동했지만 A군은 이미 숨이 끊어진 상태였다.

 

A군은 이 아파트 옥상에 서로 다른 학교에 다니는 친구 5명과 함께 올라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이 폭력을 피해 뛰어내렸는지, 함께 올라간 친구들이 밀어서 떨어뜨렸는지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