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中시장 2022년까지 매출 2조 달성 목표

중국 청푸그룹과 100억 원 규모 라이신 기술이전 협약

신영호 기자 | 입력 : 2018/10/10 [10:19]

▲ 대상이 중국 청푸그룹과 100억 규모의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사진=대상).     © 팝콘뉴스


(팝콘뉴스=신영호 기자) 대상이 중국시장에서 2022년까지 소재부문 매출 2조원을 올린다는 목표를 정했다. 

 

대상은 라이신 사업 확장을 위해 중국 청푸그룹과 100억 원 규모의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대상 소재사업부문에서 보유하고 있는 고도의 라이신 기술을 중국 청푸그룹에 전파하고, 청푸그룹의 입지와 제조경쟁력을 결합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추후 라이신 뿐만 아니라 기타 사료 아미노산으로 협력 품목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번 기술이전 계약과 사업협력을 통해 양사의 라이신 사업은 현재 총 50만 톤 수준에서 70만 톤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대상은 라이신을 포함한 소재부문에서 향후 2022년까지 2조 원 매출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또 청푸그룹은 사료첨가제용 아미노산 제조기업으로, 지난해 220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연간 50만 톤 규모의 라이신을 생산하면서, 라이신 뿐만 아니라 쓰레오닌을 포함해 최근에는 사료첨가제용 비타민 B2도 제조하고 있다. 

 

청푸그룹의 라이신 생산공장은 옥수수 산지이자 저가의 유틸리티를 활용할 수 있는 최적의 입지인 흑룡강성에 위치하고 있어 대상의 기술이전을 통해 라이신의 품질과 브랜드 경쟁력을 크게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대상은 2015년 라이신 사업을 되찾아온 이후, 생산량 확대와 원가 경쟁력 강화, 수익성 개선 등 라이신 사업에서 성과를 거두고 있어 2015년 라이신 사업 인수시점 대비, 발효수율과 단위 생산량을 20% 이상 크게 개선해 글로벌 원가 경쟁력을 제고했다는 평이다.

 

특히 2015년 1600억 원을 기록한 사업규모는 올해 2400억 원을 상회할 것으로 예측되며, 당시 적자였던 영업이익 또한 지난해 흑자로 돌아섰다.

 

대상 소재BU 이희병 그룹장은 “라이신은 글로벌 육류소비와 저단백 배합사료 증가에 따라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성장가능성이 높은 사업”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청푸그룹과의 기술이전 라이선스 계약으로 라이신 사업의 추가적 성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으며, 향후 대상 소재사업의 핵심 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기술이전 계약에 따른 기대감을 비쳤다.

 

한편 대상은 1956년 순수 국내 자본과 기술로 설립돼 세계 일류의 발효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조미소재(MSG, 핵산), 아미노산(라이신, 아르기닌, 페닐알라닌, 글루타민, 히스티딘 등), 미세조류(클로렐라, DHA), Bio-CMO(바이오소재 위탁생산) 사업 등의 확대를 통해 글로벌 바이오소재 선도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상, 이희병 그룹장, 청푸그룹, 라이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