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샘, ‘유로 602 포시즌 매트리스’ 출시

양면 온열 패드로 겨울은 따뜻하고 여름은 시원해

신영호 기자 | 입력 : 2018/10/10 [09:23]

▲ ‘유로 602 포시즌(Four seasons) 매트리스’(사진=한샘).     ©팝콘뉴스

 

(팝콘뉴스=신영호 기자) 겨울엔 따듯하게, 여름엔 시원하게 할 수 있는 양면 온열 패드가 나왔다. 

 

종합 홈인테리어 전문기업 한샘은 10일 한국인의 주거 환경을 반영한 신개념 매트리스인 ‘유로 602 포시즌(Four seasons) 매트리스’를 출시했다. 

 

한샘은 최근 수면관련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매트리스도 국내 소비자의 주거 환경을 반영한 생활 밀착형 제품이 필요하다는 점을 반영해 탈부착이 가능한 패드와 토퍼, 그리고 스프링 매트리스로 구성된 신제품을 출시했다.

 

매트리스 최상단의 ‘포시즌 패드’는 25~50°C의 온열 기능을 제공하며, 패드 좌우의 온도를 따로 조절할 수 있고 타이머 제어가 가능하다. 

 

위, 아래 면으로 각각 니트와 인견 원단을 적용해 겨울엔 따듯하게 여름엔 시원하게 뒤집어서 사용 가능하다. 

 

전기선이 아닌 ‘나노 발열실’을 적용해 전자파 걱정을 덜었고 소방복 소재로 활용되는 난연펠트를 내장해 화재로부터 안전하게 사용 가능하다.

 

포시즌 패드 하단에는 약10cm 두께의 토퍼(매트리스 위에 추가로 올리는 침구류)를 적용했다. 

 

또 고객의 선호에 맞춰 ‘하드(Hard)’, ‘미디움(Midium)’, ‘소프트(Soft)’ 등 경도를 선택해 구매할 수 있다. 

 

토퍼 역시 탈부착이 가능한데 신혼 때는 매트리스 위에 올려 사용하다가 아이가 태어났을 때 바닥에 놓고 사용하면 되고, 추후에 토퍼만 교체하면 새 매트리스처럼 사용 가능한 것도 장점이다.

 

최하단에는 머리, 어깨, 허리 등 몸이 닿는 부분마다 경도가 다른 7존 매트리스가 신체 굴곡에 맞춰 몸을 편안하게 받쳐준다. 

 

특히 서로 다른 경도의 스프링 3종 850여 개를 촘촘하게 배열해 더욱 섬세한 7존을 구성했다. 

 

매트리스 가장자리 꺼짐을 방지하는 소재인 ‘폼케이스(Foam Case)’는 내구성을 높여준다.

 

신제품 ‘유로 602 포시즌(Four seasons) 매트리스’는 전국 한샘디자인파크, 한샘플래그샵, 한샘인테리어 대리점 등 오프라인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샘 관계자는 “하루에 15시간 온열 기능을 사용하는 것을 가정했을 때 월 1천 원 정도의 전기료로 효율성이 높아 국내 소비자들의 생활에 최적화 됐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샘, 유로 602 포시즌 매트리스, 양면패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