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장애인 고객 위한 ‘마음도움 창구’ 개설

장애인 전담 직원 배치…수화 상담 서비스 지원

최한민 기자 | 입력 : 2018/10/04 [15:53]

▲ 현대해상은 장애인 고객의 보험 이용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전국 고객 지원팀 12개소에 장애인 고객 전담 창구인 ‘마음도움 창구’를 설치해 운영한다(사진=현대해상).

 

(팝콘뉴스=최한민 기자) 몸이 불편한 장애인들에겐 보험료 납부나 대출 상담 업무를 위해 창구를 방문하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

 

이런 장애인 고객들이 다양하게 발생할 수 있는 불편함과 요구를 파악하고 보험 이용 편의성을 돕기 위해 현대해상은 진입 문턱을 확 낮췄다. 

 

현대해상은 전국 고객 지원팀 12개소에 장애인 고객 맞춤 전담 창구인 ‘마음도움 창구’를 설치해 운영한다.

 

‘마음도움 창구’에는 장애인 고객이 방문 시 기다리지 않고 업무를 볼 수 있도록 장애 유형별 응대 매뉴얼을 숙지한 전담 직원이 배치되며 장애인 고객은 번호표 대신 ‘마음도움 카드’ 에 본인의 장애 유형과 원하는 업무를 체크해 전담 창구에 제출하면 된다.

 

또한 장애인 고객이 더욱 편리하고 원활한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콜센터에 장애인 전용 번호(02-2116-1060)를 도입했으며 청각ㆍ언어 장애인 고객을 위한 문자 상담 및 한국정보화진흥원 손말이음센터를 통한 수화 상담서비스 등 다각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한편 현대해상은 고령자의 콜센터 이용 편의성 증대를 위해 만 65세 이상 고객은 여러 단계의 ARS 메뉴를 거치지 않고 상담사와 바로 연결되는 ‘실버고객 ARS’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실버고객 ARS’는 공공 및 민간부문 ARS 운용기관을 대상으로 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2017년 ARS 운용실태 평가'에서 ‘매우 우수’ 등급을 받아 대외적으로도 콜센터 운용의 우수성을 입증받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현대해상, 마음도움창구, 장애인, 수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