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4선언 기념 방북단 2박3일 일정 평양行

李 대표, 평양공동선언 이행과 남북 국회교류 방안 논의

신영호 기자 | 입력 : 2018/10/04 [11:00]

▲ 평양에서 열리는 10.4 남북공동선언 기념행사에 참석하는 조명균 통일부 조명균 장관과 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 참석자들이 4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출발을 위해 항공기로 걸어가고 있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신영호 기자) 10.4선언 11주년 기념 공동행사에 참석하는 방북단이 4일 평양으로 향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통일부 조명균 장관, 노무현 전 대통령 아들 건호 씨, 영화배우 명계남 씨 등 160여 명으로 꾸려진 민관 방북단은 이날 2박3일 일정으로 평양행 항공기에 몸을 실었다.  

 

공동대표단장인 조명균 장관은 성남 서울공항에서 평양행 항공기에 오르기 전 기자들과 만나 “평양공동선언에서 합의된 첫 번째 이행사업을 하러 간다”며 “평양공동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여러 가지 회담 일정과 후속 사업들이 기본 방향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방북단은 노 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2007년 10.4선언에 합의한 이후 남북이 오는 5일 처음으로 개최하는 ‘민족통일대회’ 공동행사에 참석한다. 

 

이어 6일에는 11년 전 노 전 대통령이 김 국방위원장과 함께 소나무를 심은 중앙식물원을 참관할 예정으로, 조 장관과 공동대표단장인 이해찬 대표는 북한의 김영남 상임위원장을 만나 남북 국회교류 방안을 논의한다. 

 

특히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 재단’ 이사장 자격으로 북한을 찾는 이해찬 대표는 “국회 회담에 대해 북에서 긍정적인 답변을 보내왔다”며 “김 상임위원장을 만나 가능한 올해 안에 양측 국회가 교류할 수 있도록 말씀드리려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10.4공동성명 11주년 기념행사를 그동안 서울에서만 했는데 남북관계가 호전돼 처음으로 평양에서 하는 것이 감격스럽다”며 “70년 분단체제에서 평화 공존체제로 가는 중요한 시기이기 때문에 남북이 하나 되는 마음으로 (한반도 평화 정착을)함께 도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평양공동선언, 민족통일대회, 조명균 장관, 이해찬 대표, 노무현 대통령, 김정일 위원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