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인적쇄신 드라이버는 전원책

조강특위 전권 부여…계파갈등 불씨 등 험로 예고

신영호 기자 | 입력 : 2018/10/02 [13:07]

▲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에 내정된 전원책 변호사(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신영호 기자) 자유한국당이 인적쇄신에 시동을 걸었다. 

 

한국당은 지난 1일 전원책 변호사를 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으로 내정했다.

 

전 변호사는 이르면 3일 조강특위에 합류해 253곳 당협위원장 교체를 주도한다. 

 

당 비상대책위원회로부터 전권을 부여 받은 전 변호사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당협위원장을) 한 명만 잘라도 온 국민이 박수칠 수 있고 반대로 수십 명을 쳐내도 비판이 쏟아질 수 있지만 혁신은 꼭 해야 한다”고 방점을 찍었다.

 

당협위원장은 보통 현직 국회의원이 겸직하면서 지역구 조직을 관리하며 4년마다 치러지는 총선을 대비하고 있어 현역 의원이 지역구 공천을 받을 확률이 높다. 

 

한국당의 당협위원장 자리는 공석으로 지난달 20일 비대위 의결에 따라 전국 당협위원회 253곳 중 사고당협 22곳을 제외한 231곳의 당협위원장 전원이 지난 1일 일괄 사퇴했기 때문이다. 

 

전 변호사는 앞으로 조강특위 위원으로 새 당협위원장을 영입하거나 기존 의원들을 평가해 당협위원장 선임 여부를 결정한다. 

 

당 지도부로부터 외부 위원 3명 선임 등 전권을 부여받았기 때문에 인적쇄신에 걸림돌은 없다는 분석이다. 

 

당내 3선 중진인 강석호 의원은 “인적쇄신에 대한 대대적인 물갈이가 예고된다”며 “계파 이익에 휘둘리지 않는 인적쇄신에 좋은 기회가 되지 않을까”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한편으로는 한국당 쇄신의 길이 간단치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지금은 당 안팎에서 친박과 비박이라는 계파 용어가 잘 들리지 않지만, 인적쇄신 와중에 계파 충돌이 벌어질 개연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당협위원장은 차기 총선 공천과 밀접하게 연관된 자리여서 현역 의원들에게 매우 민감한 사안이다. 

 

어떤 절차를 따르든 당협위원장 평가에서 낮은 점수를 받는 의원들이 집단항명에 나설 수 있다.   

 

또 현재 한국당은 친박ㆍ비박ㆍ복당파ㆍ잔류파 등 현역 의원들의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혀있는 조직이라 쇄신이 간단치 않다는 시각도 나온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전 변호사가 어떤 조건을 내세우더라도 그 밥에 그 나물 되고 성공하지 못하리라고 본다”며 “정당이 조직인데 그 조직을 다 잘라놓고 어떻게 정당 활동을 하겠나. 지금 첨예하게 예산 국회가 대립하고 있는데 당 내분이 되면 효과적인 국회 활동이 되겠냐”고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원책 변호사, 자유한국당, 조강특위, 당협위원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