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ㆍKT, 중소기업 금융고민 해결사 자처

동산담보 활성화 위해 연내 사후관리 플랫폼 구축키로

신영호 기자 | 입력 : 2018/10/02 [09:25]

▲ KT 직원들이 연말 KB국민은행에 적용 예정인 NB-IoT 기반 동산담보관리 플랫폼을 소개하고 있다(사진=KT).     © 팝콘뉴스


(팝콘뉴스=신영호 기자) KB국민은행과 KT가 중소기업ㆍ소상공인의 금융고민 해결을 위해 맞손을 잡았다.

 

KB국민은행은 KT와 함께 동산담보 사후관리 플랫폼 ‘KB PIM’ 구축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KB PIM’은 최신 사물인터넷 기술인 NB-IoT(Narrow Band IoT) 기술을 활용한 동산담보 자동관제 플랫폼으로 현장실사 없이 동산담보물의 위치 및 가동 여부 등의 관리 상태를 실시간으로 원격 모니터링하고, 담보물 위치 이탈 또는 훼손 등 긴급 상황 발생시 KT의 그룹사인 KT텔레캅에서 긴급출동 및 현장조치까지 가능하다. 

 

동산담보물에 대한 사후관리 자동화를 구현함에 따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동산담보를 활용한 생산적 금융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은행도 동산담보물의 도난이나 훼손, 임의 매각 등을 방지할 수 있어서 사후관리에 대한 부담이 완화되고 담보안정성도 강화할 수 있다. 

 

양사는 KB국민은행 메인시스템과 플랫폼의 연동 개발을 조기 완료하고 올해 안으로 ‘KB PIM’을 출시할 예정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최신 NB-IoT기반 동산담보 자동관제 플랫폼 ‘KB PIM’ 구축을 바탕으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동산금융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KB국민은행, KT, 동산금융, ‘KB PIM’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