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무형자산 나눔 통해 협력사 동반성장

청우코아에 윤리경영체계 공유 진행

편슬기 기자 | 입력 : 2018/10/02 [09:25]

▲ SKC 경영감사팀 장순구 매니저가 청우코아 직원들을 대상으로 윤리경영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사진=SKC 제공).     © 편슬기 기자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SKC(대표이사 이완재)가 협력업체에 윤리경영체계 공유를 통해 SKC가 보유한 무형자산을 협력사와 나누며 발전을 도모한다.

 

SKC는 1일 경기도 평택시에 있는 청우코아 본사를 방문해 윤리경영 교육을 실시했다.

 

1988년 SKC 협력업체가 된 청우코아는 현재 SKC에 필름을 말 때 쓰이는 종이관을 공급하고 있다.

 

강사로 나선 SKC 경영감사팀 장순구 매니저는 사례를 중심으로 구성원의 비윤리 행위가 회사에 미치는 악영향을 설명하며 윤리경영의 필요성을 안내했다.

 

또 구성원에게 지적 자산과 물적 자산 등 회사 자원을 보호할 의무가 있다는 점을 설명했으며,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내용도 자세하게 알리고, 금품은 주지도 받지도 말자는 원칙을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청우코아 구성원 50여 명이 참석했으며, 교육이 끝난 뒤 청우코아 이보영 회장을 포함한 경영진이 윤리경영을 실천하기로 서약했고 임직원 모두 동참했다.

 

SKC는 협력사에 윤리경영체계 등 무형자산을 공유하는 노력을 더욱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올해 청우코아를 비롯해 총 3곳에서 윤리경영체계를 공유하고, 내년에는 회사의 자산을 보호하는 정보 보안 교육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SKC 최두환 윤리경영실장은 “SKC는 사회적 가치 창출을 통해 사회와 더불어 성장하기 위해 공유 인프라 등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윤리경영을 통해 SKC와 협력사가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SKC, 청우코아, 협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