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리터, “앙심 품고 퇴사한 임원이 녹취록 유포”

추측성 기사로 가맹점들 피해 우려…법적 조치 예고

편슬기 기자 | 입력 : 2018/08/30 [16:33]

▲ 더리터 본사에서 공개한 사무실 사진과 면담이 이뤄진 장소(사진=더리터 제공).     © 편슬기 기자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더리터 대표가 부적절한 발언이 담긴 녹취록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발표했다.

 

더리터 대표는 30일, 공식 입장 발표를 통해 더리터 이용 고객과 가맹점주, 관계자들에게 현 상황에 대해 깊은 사과의 뜻을 표했다.

 

이어 본사에서 해당 발언이 담긴 녹취본을 입수해 확인 절차를 거쳤으며, 녹취본 당사자와 녹취본 유포자를 파악했다고 밝혔다.

 

녹취본 유포자는 최근 대표이사와 심각한 대립 끝에 앙심을 품고 퇴사한 임원으로 녹취본을 당사자의 동의 없이 악의적으로 유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리터 대표는 “대화 중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본 사태와 관련해 가맹점주와 더리터를 사랑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정식으로 사과할 예정”이라며 “당사자에게도 연락을 다시 취해 사과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대표와 퇴사한 녹취본 당사자와의 유대가 나쁘지 않았고, 퇴사 절차를 밟는 도중 퇴직금 등에서 우대를 해주던 과정에서 발생한 사담 중 본 내용이 발생했으며, 모든 직원들이 자유롭게 오고 갈 수 있는 유리로 된 오픈 공간에서 얘기를 나누고 있었던 것으로 밝혔다.

 

더리터 관계자는 “현재 정식 고소가 이뤄지지 않은 점, 당사자와의 연락이 되지 않는 점을 들어 현 상황에서 기사를 작성하는 것은 언론사가 판단할 몫이지만, 사실관계가 명확하지 않은 기사로 인해 발생하는 가맹사업의 손실에 대해서는 법무법인을 통해 적절한 법적 대응을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