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특검 놓고 무딘 칼 가는 자유한국당

무딘 칼날로 바둑이와 광화문 벨 수 있을까?

김영도 기자 | 입력 : 2018/05/15 [15:25]

▲ 댓글 여론 조작 혐의로 구속 기소된 '드루킹' 김모씨가 추가조사를 위해 11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으로 호송되고 있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영도 기자) 여야 합의로 18일 드루킹 특검 법안을 처리하면 6.13 지방선거 이후 특검이 실시될 것으로 예상된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지방선거 보다 드루킹 특검에 사활을 걸고 바짝 날을 세우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은 14일 드루킹 특검 대상자의 범위에 대해 성역 없는 특검을 강조하면서 김정숙 여사도 포함될 수 있다는 여지를 남겨 이번 특검의 사정권에 청와대를 포함시키겠다는 의지가 다분하다.

 

자유한국당은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권력형 게이트로 규정하고 있어 의혹의 정점에 있는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일명 ‘바둑이’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를 향해 칼끝을 겨누며 청와대(광화문)를 바라보는 형국으로 6.13 지방선거 보다 드루킹 특검에 집중하는 모양새이다.

 

자유한국당은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이 드루킹의 활동에 대해 대선 이전부터 인지하고 있었는지 직접적인 역할과 관계성을 파헤치는데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경찰 수사에서 드루킹이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에게 현역 의원시절 오사카 총영사와 청와대 행정관 자리를 인사 청탁한 사실이 드러난 만큼 청와대도 특검의 사정권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여기에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드루킹 사조직 경인선에 참석했다는 것만으로도 문재인 정부의 악재가 될 수 있어 집중적으로 추궁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6.13 지방선거가 끝난 즉시 특검에 착수할 수 있는 것도 아니어서 특별검사 선임이 완료되고 특검이 개시되기까지 상당부분 진통이 따를 전망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특별검사, 자유한국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