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합의로 42일 만에 국회 정상 가동

18일 드루킹 특검법안과 추경안 동시처리

김영도 기자 | 입력 : 2018/05/14 [20:43]

▲ 국회 교섭단체 4당 원내대표는 14일 드루킹 특검법안과 추가경정예산안을 오는 18일 처리하는데 합의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영도 기자) 드루킹 특검 수용을 놓고 첨예한 갈등을 빚어오던 여야의 대립이 마침내 절충점을 찾으면서 오는 18일 드루킹 특별검사 법안과 추가경정예산을 동시처리하기로 합의해 국회 공전 42일 만에 국회가 정상화에 이르면서 본격적인 지방선거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정세균 국회의장 직권으로 6.13 지방선거 출마의원 사직 안건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가 14일 열리면서 여야 충돌 없이 안건이 처리됐다.

 

이번 지방선거 출마를 위해 사직한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경남 김해을)과,양승조 의원(충남 천안병), 박남춘 의원(인천 남동구갑), 자유한국당 이철우(경북 김천) 등 4명이다.

 

이날 국회 본회의에 앞서 여야 대표 정례회동에서 의원 사직서 처리와 특별검사 법안 수용을 두고 팽팽한 신경전을 펼쳤지만 여야 합의를 거쳐 18일 특별검사 법안을 먼저 처리하고 추가경정예산을 동시에 처리하기로 했다.

 

특히 여야가 합의한 특검 선임에 있어 대한변호사협회가 추천하는 4명 가운데 야당이 2명을 선택하면 대통령이 1명을 최종 선임하는 방식이 적용된다. 

 

아울러 드루킹과 드루킹 연관단체 회원 등이 저지른 불법 여론조작행위를 중심으로 특검을 실시하고 수사과정에서 드러난 관련자들의 불법행위와 드루킹 불법자금 등으로 범위를 정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특검,드루킹,추경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