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소비자물가 1.6%↑ 감자 아닌 金자

소비자물가 7개월 연속 1%대…곡물 22.7% 상승 등

박찬주 기자 | 입력 : 2018/05/02 [10:36]

▲ 통계청이 2일 발표한 소비자물가동향에 의하면 감자값이 전년 동월 대비 77% 가까이 오르는 등 신선채소 값이 최대폭 상승했다(사진=뉴시스).    


(팝콘뉴스=박찬주 기자) 감자값이 전년 동월 대비 77% 가까이 오르는 등 신선도 위주의 채소 값이 8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상승하면서 4월 소비자물가 폭이 1.6% 상승해 좀처럼 가계 지갑이 열리지 않고 있다.

 

통계청이 2일 발표한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0.1%, 전년 동월 대비 1.6%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 농축수산물은 전년 동월 대비 4.1% 오르며 전체 물가를 0.33% 포인트 끌어올렸고 특히 농산물이 8.9%, 채소류가 8.4% 상승하며 전체 물가를 0.39% 포인트, 0.14% 포인트 높였다.

 

품목별로는 ▲쌀 30.2% ▲감자 76.9% ▲고춧가루 43.1% ▲오징어 29.1% ▲무 41.9% ▲호박 44.0% 등 대부분 큰 폭으로 상승했다. 

 

달걀(-35.2%)과 돼지고기(-3.1%) 등 축산물은 4.7% 하락했으나, 전체적으로 농산물과 수산물 가격이 오르면서 물가를 끌어올리는 모양새다.  

 

4월 곡물 물가 상승률은 22.7%로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1986년 1월 이래 가장 높았으며 쌀값은 30.2% 상승해 1981년 9월 35.5% 이후 최대폭으로 올랐다.

 

또 석유류를 포함한 공업제품 가격은 1.4% 오르는데 그쳤다.

 

통계청 김윤성 물가동향과장은 석유류의 경우 3.8% 상승한 것과 관련해 “아직은 원화절상 때문에 국제유가가 물가에 크게 반영되지 않은 것"이라며 "5월 달까지 두고 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3월 2.5%였던 외식물가 상승률이 4월 들어 2.7%로 다시 확대되면서 전체 물가를 0.34% 포인트 상승시켰다.

 

통계청은 외식물가 상승이 최저임금 인상보다는 지난해 식재료 원가 상승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개인 서비스는 2.5%로 지난달과 동일했으며, 전체 서비스 물가는 1.6% 상승하며 전달 대비 상승폭이 축소됐다. 

 

지출목적별 동향을 보면 가정용품 및 가사서비스가 3.0%로 전월 2.9%에 이어 가장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는 ▲식료품 및 비주류음료 2.9% ▲음식 및 숙박 2.7% ▲의류 및 신발 2.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는 최근 서민생활에 밀접하고 구입 빈도가 높은 무와 감자 등 일부 채소류의 가격 강세가 지속되고 외식 물가도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체감물가를 높게 인식하는 경향이 있다는 시각으로 향후 물가는 석유류 가격 상승폭이 확대되겠지만 채소류와 축산물 가격과 공공요금 안정 등으로 안정세가 지속될 예측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소비자물가, 통계청, 기획재정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