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D-2, ‘종전협정’ 공동합의문 포함 가능성은?

북한의 전향적인 비핵화 추진…국제사회 기대에 부응해야

김영도 기자 | 입력 : 2018/04/25 [16:11]

▲ 오는 27일 남북정상회담이 11년 만에 판문점에서 세번째로 열린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영도 기자) 11년 만에 재개되는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이틀 앞두고 북한이 과거와 달리 전향적인 태도로 회담에 임하면서 휴전협정 65년 만에 전쟁 상황을 종식하고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 안착에 초석을 마련할 수 있을지 전 세계적인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오는 27일 판문점에서 열리는 남북한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비핵화와 김정은 북한체제 안전보장 및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주요 골자로 하는 공동합의문이 채택될 예정으로 공동합의문에 들어갈 구체적인 내용은 남북이 각각 마련해 당일 회담장에서 협의를 갖는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지난 20일 평양에서 열린 중앙위원회 제7기 제3차 전원회의에서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하고 경제건설에 총력을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동안 남북 대치로 군비 증강에 치우친 폐쇄된 사회에서 경제건설이라는 모토로 김정은 체제의 경제성장을 꾀하겠다는 포석이 역력하다.

 

북한이 비핵화를 전제로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임하고 있어 남북한 모두 대북제재에 처한 북한 경제에 숨통을 불어넣고 국제사회에서 실리적인 입지를 확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한반도 평화정착으로 인한 기대 효과가 클 것이라는 예측이 앞선다. 

 

특히 남북이 각각 마련한 정상회담 협의 내용이 남북정상의 조율에 따라 공동합의문이 작성되기 때문에 공동합의문 내용에 따라 남북한 후속조치가 이뤄진다. 

 

북한의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정착 수준에 머물 것인지 더 나아가 남북한 휴전협정에서 종전협정으로 이어져 상호 체제를 보장하는 수준으로 확대될 것인지 깊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만, 남북정상회담에서 최대 복병은 북한이 비핵화 선언에도 불구하고 이미 탈퇴한 핵확산금지조약(NPT)과 국제원자력기구(IAEA)사찰 수용 등 국제 사회가 요구하는 수준을 충족시켜줄 수 있는지가 최대 변수로 작용할 여지가 크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김정은 위원장이 체제 안전보장을 전제로 직접 비핵화 수용의사를 밝히고 미국 트럼프 대통령도 폼페이오 국무부 내정자 방북을 통해 얻은 긍정적 평가를 비쳐볼 때 종전과 다른 한 발 앞선 회담 결과가 도출될 것이라는 기대가 높다.

 

한편 이번 남북정상회담 현장에는 총 36개국 184개 매체 869명이 취재에 나서 취재 열기가 후끈 달아오를 전망이다.

 

남북정상회담 공동취재단(Korea Pool)에는 영국 로이터통신과 미국 블룸버그, 중국 신화통신, 일본 교도통신, 지지통신 등 5개 외신이 국내 언론과 함께 공동취재단에 합류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