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콘칼럼] 소방이라는 야만의 시대

김영도 기자 | 기사입력 2018/01/12 [17:09]

[팝콘칼럼] 소방이라는 야만의 시대

김영도 기자 | 입력 : 2018/01/12 [17:09]

▲ 김영도 편집국장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영도 기자) 충북 제천 화재는 안타깝게도 이미 오래 전부터 예견돼 왔던 참사들 중 하나이지만 여전히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는 것보다 결과에만 집착해 희생자를 위한 산 제물을 요구하는 야만적이고 비이성적인 행태로 희생양 만들기에 급급해 하고 있다.

 

소방청은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10일까지 외부전문가를 비롯한 24명의 조사단을 투입해 화재예방, 현장대응, 상황관리, 장비운용 등을 중심으로 화재 현장과 관계자 조사를 면밀하게 실시했다.

 

조사단은 11일 브리핑을 통해 제천복합건물 화재가 초기단계부터 급속히 확산됐고, 대응인력이 절대적으로 부족했으며, 충북도 소방통신망 관리가 부실해 현장 활동이 원활치 못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신속한 초동대응과 적정한 상황판단으로 화재진압과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해 지휘를 해야 하는 지휘관들이 상황수집과 전달에 소홀했고, 인명구조 요청에도 즉각 반응하지 않은 부실이 드러났다고 부연하면서 이일 충북소방본부장을 직위 해제하고 관련 공무원 4명에 대해 중징계를 요구했다.

 

소방청 조사단의 결과 발표는 매우 이율배반적으로, 인력과 장비의 부족함과 부실함을 인정하면서도 억지에 가깝게 근본적 취약점을 배제한 채 모든 책임을 현장 지휘관에게 전가하고 있다는 점이다.

 

일선 현장에서 지방직 소방공무원들이 열악한 인력과 장비 문제로 사투를 벌이고 있을 때, 국가직으로 구성된 소방청은 그동안 무엇을 했는지 반문하지 않을 수가 없다.

 

국민 안전을 대변하고 책임지는 소방청이 건물주들의 반발과 여론이 두려워 소방시설 점검제도 강화조차 제대로 못해 부실점검으로 이어지는 사태를 낳았고, 불법주차 차량을 견인하지 못해 골든타임을 놓치는 사례들이 비일비재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 소방청으로 개청한 지 불과 4개월도 안 되는 짧은 시간이 지났지만 충북 제천화재를 조사하고 처리하는 과정에서 과거 선배들이 저질렀던 과오들이 망령처럼 되살아나고 있다는 시각이다.

 

국민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경제적 논리에 휩쓸리거나 비굴하게 자리 보존에 연연하기보다는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안전을 해치는 기득권에 대항해 투쟁하고 당당하게 쟁취하는 정의로운 소방으로 거듭나기를 희망해 본다.

 
광고
CHANG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