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솔믹스, 반도체 부품소재 증설투자 확정

실리콘과 쿼츠 생산에 219억 원 선제 투자 결정

나소리 기자 | 입력 : 2017/10/12 [09:25]
▲ SKC솔믹스 사옥


(팝콘뉴스=나소리 기자) SKC솔믹스가 최근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는 실적을 보인 가운데 반도체 제조공정용 소모성 부품 실리콘과 쿼츠 생산시설 증설 투자로 더 큰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SKC솔믹스는 지난 11일 경기도 평택시 장당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고 반도체 제조공정용 소모성 부품소재인 쿼츠와 실리콘의 생산시설을 증설하는 데에 219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내년 2분기까지 쿼츠 생산시설 증설에 104억 원, 실리콘 생산시설 증설 및 개선에 115억 원을 각각 투자할 계획이다.

 

쿼츠는 고순도 유리로 열에 강하고 빛 투과성이 좋아, 웨이퍼를 산화시키는 확산공정과 반도체내 회로 패턴 이외의 부분을 제거하는 식각 공정에 쓰이는 등 수요가 많다.

 

또 실리콘은 식각 공정에 쓰이는 소재로, 교환주기가 짧아 시장의 수요가 꾸준하다.

 

SKC솔믹스에 따르면 올해 기준 세계 시장 규모는 쿼츠가 약 8천억 원, 실리콘이 약 5500억 원 수준이라고 추정했다.

 

SKC솔믹스가 이번 투자를 결정한 것은 반도체 소재와 부품, 장비 사업을 아우르는 반도체 토탈 솔루션 선도기업이라는 장기 비전을 이행하고, 시장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컨설팅기관 IBS(International Business Strategies)에 의하면 현재 반도체 시장은 연평균 6.7% 수준의 성장을 보이고 있으며 2015년 기준 380조원 규모의 반도체 시장은 2025년에는 700조원대 시장으로 진입할 것으로 내다봤다.

 

쿼츠와 실리콘은 반도체 제조 공정에 쓰이는 대표적 소모성 부품으로 반도체 산업이 성장하면 성장할수록 수요가 늘어난다.

 

최근 반도체 수요는 사물인터넷, 자율주행차 등 정보통신 기술 발전에 따라 급증하고 있다.

 

이런 흐름에 따라 국내외 반도체 제조사에선 적극적으로 증설을 추진하고 있다.

 

본격적인 생산가동은 장비 이전 및 설치가 끝나는 내년 7월부터로 생산능력이 기존 대비 35% 증가하게 된다.

 

SKC솔믹스는 2019년 이후에 추가 증설을 검토하는 등 시장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투자 사업매출을 지난해 537억 원 수준에서 2025년 세계 시장 점유율 10% 이상으로 확대하는 것이 목표이다.

 

SKC솔믹스 오준록 대표는 “최고 수준의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선진 업체와 적극적으로 기술 제휴 등 협력을 강화해나가는 등 국내 최고의 반도체 토탈 솔루션 회사로 도약해나갈 것이며 합리적인 가격에 양질의 제품으로 국내 및 글로벌 고객의 경쟁력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국산화 및 설비 증설 등 관련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SKC솔믹스는 1995년 설립된 국내 파인세라믹스 산업의 개척자로 알루미나, 실리콘, 실리콘카바이드, 퀴츠 등 다양한 파인세라믹스 제품을 생산하며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장비 부품 국산화를 선도하고 있다.

 

지난 2011년 진출한 태양광 사업을 지난해 중단한 이후, 주력사업인 파인세라믹스 사업에 집중하고 있으며 올해 상반기는 매출액 612억 원, 영업이익 101억 원을 달성하며 전년도 동기 대비 각각 40%, 23% 성장하는 등 호조를 보이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