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울산 벤처ㆍ중소기업, 상생 MOU 체결

SKC R&D역량, 경영 인프라, 네트워크 등 수십 년 노하우 공유···빠른 사업 진출 지원

박종우 기자 | 입력 : 2017/09/29 [09:41]


(팝콘뉴스=박종우 기자) SKC는 29일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울산 지역 소재의 벤처ㆍ중소기업이 빠르게 사업화할 수 있도록 경영 노하우와 R&D 시설 등을 지원하는 ‘울산 지역 신소재 개발 테크놀로지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MOU에는 울산대학교ㆍUNISTㆍ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ㆍ울산테크노파크ㆍ선보엔젤파트너스ㆍSKC가 참여해 지역 내 창업과 벤처·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생태계를 조성하고 소재 관련 분야 연구개발 및 기술사업화 활성화 환경을 마련해, 공동으로 수요를 발굴하고 정보공유 체계를 구축하는 데 힘쓰기로 했다.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창업 보육과 사업화를 지원하고, 울산대와 UNIST는 기술인력과 수요기술을 발굴하기로 했고, 울산테크노파크는 R&D 기반 사업화를 돕고 선보엔젤파트너스는 창업팀 발굴과 육성, 초기투자 등을 지원한다. 

 

벤처ㆍ중소기업이 R&D부터 사업화까지 성공적으로 이어나갈 수 있도록 돕는 것이 MOU의 핵심이다. 

 

SKC는 소재 전문 기업이라는 점을 살려 R&D 역량과 시설, 네트워크는 물론 실제 비즈니스 노하우까지 지원기업과 공유해 빠르게 사업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SKC는 R&D 단계에서 연구개발 신소재를 분석하고 사업화에 필요한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필요시 지원기업의 연구 시설을 공유, 시제품 테스트 진행도 돕는다. 

 

사업화 단계에서는 SKC가 수 십 년간 쌓아온 재무ㆍ법무ㆍHRㆍIT 등 기업 운영에 필요한 노하우를 나누고 필요하다면 SKC의 특허도 공개하고, 이후 글로벌 사업 단계에서는 SKC가 구축해온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울산 지역 소재의 벤처ㆍ중소기업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SKC의 사업과 연계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SKC는 벤처ㆍ중소기업의 성공은 SKC의 신사업 발굴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MOU를 통해 상생의 길을 모색한다.

 

MOU 참여 기관으로부터 추천을 받아 지원기업을 10여 곳 모집하고 공모전과 설명회도 진행해 지원기업 수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권영해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기업이 빠르게 사업화 단계에 들어서는 게 무엇보다 중요한데, SKC에서 공유하기로 한 고가의 R&D 장비, 수십 년간의 노하우 등은 사업화를 준비하는 울산 지역 소재 업체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기돈 SKC 화학사업부문장은 “울산 지역에 잘 구축돼 있는 기존 창업 지원 플랫폼에 SKC의 인프라와 노하우를 더한다면 더 큰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고, 향후 사업 성과에 따라 수원 등 SKC의 사업장이 있는 다른 지역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