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열해진 반포 1단지 수주전 국토부까지 나서

이달 27일 D-Day 시공사 선정 카운트다운 개시

김영도 기자 | 입력 : 2017/09/22 [14:55]
▲ 반포 1단지 재건축 수주를 놓고 현대건설과 GS건설이 자존심 걸린 승부를 벌이고 있다(사진=뉴시스).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영도 기자) 반포 1단지 재건축과 관련해 공사기간 중 원주민 이전을 위해 현대건설이 이사비용을 7천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었지만 국토교통부가 도시정비법에 위배된다고 제동을 걸고 나섰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일부 재건축 단지의 시공사 선정과정에서 일부 건설사가 과도한 이사비를 지급하기로 제시한 건에 대하여 법률자문을 의뢰한 결과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이하 ‘도시정비법)’에 위배된다고 보아 시정을 지시했다고 21일 밝혔다.

 

도시정비법 제11조제5항에 따르면 “누구든지 시공자의 선정과 관련해 금품, 향응 또는 그 밖의 재산상 이익을 제공하거나 제공의사를 표시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국토부가 법률을 자문한 결과, 건설사가 이사비 명목으로 제시한 금액 중 사회통념상의 이사비를 초과한 부분은 ‘이사 지원’의 목적이 아니라 사실상 ‘시공자 선정’을 목적으로 재산상 이익을 제공하려는 행위에 해당하여 위법의 소지가 있다는 의견이 제시됐다고 한다.

 

현대건설은 이같은 상황이 전개되자 정수현 대표이사가 엘루체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반포 1단지 조합 주최 시공사 선정 합동설명회에 참석해 직접 조합원들에게 설명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정 대표는 “이사비용은 조합 입찰 기준에 의거해 조합원들의 원활한 이주를 돕기 위한 금융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현대건설이 당당하게 제시한 압도적인 사업참여 조건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논란이 된 이사비는 지자체와 조합의 협의를 거쳐 조합원들 모두의 이익으로 돌려줄 것이며 이에 대한 보증을 위해 안이 마련되는대로 이행보증증권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반포1단지는 지하 4층에서 지상 35층까지 총 5388가구가 들어설 예정으로 공사비 2조6천억 원 외에 유동자금만 10조원에 이르는 단일규모로 역대 최대이다 보니 재건축 수주를 놓고 건설사들의 치열한 각축전이 전개되고 있다.
 
특히 GS건설 임병용 대표와 현대건설 정수현 대표가 직접 현장에서 선두 지휘할 정도로 회사의 사활을 걸고 양사의 자존심을 겨루고 있다.

 

현대건설은 수많은 연구를 통해 반포1단지에 한강변의 특권을 극대화 할 수 있는 최적화된 맞춤형 설계를 적용했다고 밝히면서 조합원들의 삶의 가치와 이익을 위해 투자하겠다는 입장이다.

 

정수현 대표는 “주택시장에서 소비자들에게 가장 가깝게 다가설 수 있는 또 한 번의 도약을 모색하고 있어 반포 1단지가 갖고 있는 상징성을 너무나도 잘 알기에 과감한 투자를 결정하게됐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최근 서울과 부산 등 일부 지역에서 재건축의 시공사 선정이 과열됨에 따라 식사제공, 개별홍보 등 불법행위가 발생할 우려가 높다고 보고 관할 지자체에 철저한 관리감독과 더불어 합동으로 점검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